제목아이리스코인뱅크, ‘다면분할 홍채인식’ 개인 인증 기술 밋업 개최2018-07-06 23:38:48
작성자
아이리스코인뱅크는 ‘다면분할 홍채인식’을 선보일 첫 번째 밋업을 7월 7일 오후 2시에 개최한다.



이번 밋업이 아이리스코인뱅크의 첫 번째 밋업인 만큼 주의별 대표와 실제 H/W 개발자인 장진만 프로젝트매니저가 각각 25분 정도의 발표를 통해 기술력과 시장성을 구체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국내외 크고 작은 거래소의 연이은 해킹사건으로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피해와 불안감은 점점 더 가중되고 있다. 이에 따라 온라인 해킹 방지책으로 주목 받고 있는 대안 중 하나가 ‘생체인증 기술’이다. 바로 편의성과 보안성 때문이다. ‘생체인증’은 사람의 신체적, 행동적 특징을 자동화된 장치로 추출하여 개인을 식별하는 기술이다.

웰템에어컨 20180701


시장조사업체 AMI는 전 세계 생체인증 시장 규모가 2020년 346억 달러(37조1500억 원)까지 확대되어 전 세계 인구 50%가 생체인식 기술을 사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개화기인 국내 시장의 경우 2016년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국내 생체인식기술 시장 규모를 2014년 2310억 원에서 매년 14.6%씩 성장하여 2020년에는 5634억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생체인증’ 정보 역시 복제가 가능하여 여전히 해킹의 위험성이 존재하므로 각 개발 업체별로 독자적인 알고리즘 구현을 통해 보다 높은 고등보안을 위한 별도의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아이리스코인뱅크(ICB)의 ‘다면분할 홍채인식’ 개인 인증 디바이스

사람의 홍채를 인식하기 위해서는 적외선 센서가 공처럼 둥근 입체적인 안구를 스캔해야 하고, 거리와 간격에 따른 각 사람의 독특한 홍채 모양을 분석한 결과를 다시 데이터화 한다. 이 때 홍채인식의 가장 보편적인 방식은 안구에 퍼져있는 각각의 포인트를 선으로 이어 구별해내는 이른바 ‘선 분석 홍채인식’이다.



이에 비해 아이리스코인뱅크는 세계최초로 ‘다면분할 홍채인식’이라는 독자적인 기술을 구현하였다. 홍채를 선분석이 아닌 수 십장의 면으로 분할하는 것이다. 이렇게 면분할 한 각각의 이미지를 인식하여 데이터화 하게 되는데 그 순간에도 암호화된 알고리즘을 뒤섞어 저장한다.



이 방식은 해커가 서버 공격을 성공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설사 성공하여 각 개인의 홍채 정보를 취득하더라도 역연산의 과정으로 약 1년 이상의 시간이 걸려야 해독 할 것으로 예상했다.



즉 사실상 홍채 당사자가 아닌 이상 인증 자체가 불가능하며 해킹보안에 매우 안전하다는 분석이다.



아이리스코인뱅크 주의별 대표는 “ICBD의 다면분할 홍채인식 기술은 높은 보안성을 자랑하고 있으며 ICBD를 이용하면 안전한 보안서비스가 요구되는 모든 온라인 비즈니스에 있어 개인 인증 수단으로는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다. ICBD는 관공서, 공항출입국, 금융기관, 의료복지, 학교, 포털 사이트 등 전반적인 IoT산업 전반적인 분야에 모두 적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7일 개최될 밋업 행사는 미래의 고등 보안 산업에 관심 있는 누구나 무료로 참석 가능하고, 참여 신청은 온오프믹스를 통해 할 수 있다.

기사원문보기 : http://www.hellot.net/new_hellot/magazine/magazine_read.html?code=202&sub=004&idx=41666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